2021년01월1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친환경뉴스 > 환경·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1월11일 14시29분 ]
충청북도청사 전경 (사진 : 충청북도)
충청북도는 올해 맘껏 숨 쉴 수 있는 푸른 하늘을 되찾기 위해 지난해 1,798억원 예산의 두 배가 넘는 3,728억원을 집중 투입해 5개 분야 30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충북의 2020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019년 대비 25%(28→21㎍/㎥)로 대폭 감소하였지만, 대기환경기준인 15㎍/㎥ 보다 아직은 높은 수준이다.

도는 자체 미세먼지 배출과 중국 발 미세먼지, 기상여건 등에 따라 언제든지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갈 수 있어 도민 건강을 위해 지속적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친환경자동차 보급 대폭 확대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등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발생 억제를 위해 실효성 있는 개선사업을 과감하게 추진한다.

교통 분야의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화석연료 중심의 교통 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수소차 902대, 전기차 4,805대 등 무공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계획을 대폭 확대해 대중화의 발판을 마련한다.
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노후 경유차 조기 퇴출을 위해 12,177대의 조기폐차 지원, 매연저감장치 3,363대, LPG화물차 신차구입에 880대를 지원하는 등 도로이동오염원 체질개선을 통한 녹색교통 전환을 가속화한다.

산업분야 대기환경오염 저감을 위해 대규모 사업장 대기오염총량제 시행, 대기배출허용기준 강화,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 부과 등 고강도 정책을 추진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95개소, 굴뚝자동측정기기 지원 18개소, 민간 환경기술 자문단 운영 등 환경지원사업도 병행해 환경설비 투자에 부담을 느끼는 중소사업장들의 친환경 경영도 적극 유도한다.

산림분야는 미세먼지 확산과 차단을 위한 미세먼지 차단숲 4개소와 도시 외곽의 찬바람을 도심내로 끌어들여 대기정체를 해소하는 등 미세먼지를 저감·분산시키는 도시 바람길 숲도 1개소 조성 등을 추진한다.

생활분야의 주요 사업은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95개소, 일반보일러 대비 오염물질 배출농도가 80%이상 향상된 친환경 저녹스 보일러 4,677대 지원 등이다. 

이밖에도  '미세먼지 교육과 범도민 실천운동'을 적극 추진해 미세먼지 해결에 대한 공감대 확산으로 도민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한다.

김연준 환경산림국장은 "도민들에게 미세먼지 걱정 없는 푸른 하늘을 선물하고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과감하고 실효성 있는 저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도민들께서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 참여하고 친환경 생활습관이 자리 잡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올려 0 내려 0
정하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 농촌 미세먼지 줄이고 분쇄물은 자연퇴비로 활용 (2021-01-07 10:50:05)
서울시, 친환경 텃밭농장 참여...
홍성군, 친환경 농업 인프라 ...
제주,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
순천시, '토양검정 및 비료시...
양평군, 친환경로컬푸드 용문...
친환경매장서 파는 라온현미...
친환경매장에서 파는 오징어...
현재접속자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