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친환경뉴스 > 환경·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31일 12시28분 ]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사진 : 광주시)
광주광역시는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발생량이 많은 지역을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해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을 총량으로 관리한다고 31일 밝혔다.

4월3일부터 시행될 대기관리권역 특별법에 따라 시 전역이 남부권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돼 산업체, 자동차, 생활주변 소규모 배출원 등 지역 여건과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내 배출원에 대해 총량으로 관리하게 된다.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는 크게 사업장, 이동오염원, 생활오염원 3개 분야로 구분하고 있는데, 사업장의 경우 배출허용총량을 할당하고 최적의 방지시설 설치를 통해 할당량을 달성하거나 다른 사업자로부터 배출권을 구매해 이를 준수토록 할 예정이다. 이를 준수하지 못하면 초과과징금을 부과하게 된다.

이동오염원의 경우 경유차, 건설기계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2024년까지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 80% 이상 퇴출을 목표로 조기폐차 지원 등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심 속 공사장 비산먼지, 난방시설 등 생활오염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의 관리방안 등을 마련하고, 친환경 인증된 가정용 보일러만 공급·판매토록 하고, 가정용 보일러를 친환경 보일러로 설치·교체하는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게 된다.

우리지역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16년 23.6㎍/㎥에서 2024년 24.3㎍/㎥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광주시는 대기관리권역특별법 시행으로 16㎍/㎥까지 배출농도 33%를 감축하는 등 대기오염도를 획기적으로 낮출 계획이다.

정동훈 시 기후대기과장은 "대기관리권역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역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맞춤형 대기환경정책을 추진하고, 맑고 깨끗한 공기를 시민이 마음껏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올려 0 내려 0
정하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저탄소 친환경도시 전환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2020-03-31 13:36:21)
충북,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본격 추진 (2020-03-26 13:31:34)
서울시, 친환경 텃밭농장 참여...
홍성군, 친환경 농업 인프라 ...
제주,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
순천시, '토양검정 및 비료시...
양평군, 친환경로컬푸드 용문...
친환경매장서 파는 라온현미...
친환경매장에서 파는 오징어...
현재접속자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